여성인권운동가 김복동 할머니를 떠나 보내는 많은 이들의 정성어린 손길이 지금도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전남 광양시민 이름으로 오늘 470,000원이 입금 되었고,해마다 졸업공연 수익금을 할머니들과 연대하는 기부금으로 보내 주었던 인명여고 동아리 ‘푸른날개’ 에서 이번 수익금을 김복동의 희망에 보내 주셨습니다. 할머니의 뜻을 받드는 일에 널리 쓰일 것입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