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복동 할머니 “나는 희망을 잡고 살아” 뭉클

2018.11.28 / 평화의 우리집 – 재일조선학교에 5천만원, 생애 마지막 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