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가 오나, 눈이 오나, 바람이 부나 김복동할머니는 수요시위의 가장 앞줄을 지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