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길원옥 할머니, 23~25일 일본 오사카 재일 조선학교 방문 –

1. 희망의 인사를 전합니다.

2. 일본군 성노예제 생존자이자 여성인권운동가인 김복동 할머니의 삶과 뜻을 이어 받은 <김복동의 희망>이 2018년부터 공식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김복동의 희망>은 김복동 할머니의 뜻을 이어 받아 재일 조선고급학교 학생 장학금 지원, 태풍 ‘제비’ 피해 학교 복구 지원 사업 등의 활동을 해 왔습니다.

3. 지난 1월 28일 고 김복동 할머니는 재일 조선학교를 위해 희망이 되어 달라는 유언을 남기고 ‘나비’가 되셨습니다. 이러한 뜻을, 동지인 길원옥 할머니가 잇겠다고 밝히셨습니다. 그리고 오는 23일 부터 25일 까지 일본 오사카 지역 재일 조선학교 방문길에 오르십니다.

4. 길원옥 할머니는 23일 오전 김포공항을 출발, 일본 오사카에 도착해, 오후 5시 이쿠노조선초급학교 학생들의 학예회에 참석합니다. 그리고 24일 오후 2시 조후쿠조선초급학교 학생들의 학예회를 관람합니다. 특히, 길원옥 할머니는 이쿠노조선초급학교와 조후쿠조선초급학교, 조선학교를 지원하는 일본의 시민단체 홍길동 기금, 오사카부 어머니 연락회에 후원금을 직접 전달합니다.

5. 길원옥 할머니의 재일 조선학교 방문길에는 <김복동의 희망> 윤미향, 장상욱 공동대표와 운영위원들이 동행합니다. 그리고 오사카어머니회와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간사이 네트워크 관계자들과 만나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활동에 대해서도 논의 합니다.

6. “나는 희망을 잡고 살아, 내 뒤를 따라” 라고 말씀 하시며 재일 조선학교에 희망이 되어 달라 던 고 김복동 할머니의 유지를 받은 이번 오사카 방문이 재일 조선학교를 비롯하여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해 활동하고 있는 일본 시민들에게 더 큰 희망이 될 것입니다.

7. <김복동의 희망>은 언제나 김복동 할머니의 뜻과 함께 할 분을 기다립니다. 

김복동의 희망
명예회장 김복동
공동대표 윤미향 이태희 장상욱